분야별정보

식중독예방요령

  1. 홈
  2. 분야별정보
  3. 위생
  4. 식품위생
  5. 식중독예방요령
식중독이란?
식중독이란 "음식물 섭취에 따른 건강 장해" 중의 하나인데, 이물질의 섭취 등에 따른 기계적, 물리적 장해는 식중독의 범주에 포함되지 않으며 일반적으로 "식중독을 일으키는 미생물이 식품에 부착, 증식하거나, 독성물질의 혼입 혹은 잔류에 따른 건강상의 장해"를 식중독이라 한다.
특히, 식품으로 인한 유해의 80-90%를 차지하고 있는 세균성 식중독은 식품의 취급과정에서 적절한 방지대책과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면 충분히 예방 가능하다.

식중독예방요령

  • 음식물은 가열 조리하여 바로 섭취토록 하여야 합니다.

    가열 조리 음식은 중심부가 75℃에서 3분 이상 가열되어야 안전합니다.

  • 음식물은 냉장·냉동 또는 뜨겁게 보관하여야 합니다.

    냉장은 10℃. 냉동은 -18℃ 이하, 뜨거운 음식은 60℃이상으로 보관하여야 합니다.

  • 음식물·손·주방기구 등은 청결을 유지하여야 합니다.

    음식물 조리전·후나 화장실을 다녀온 후 또는 조리안된 식품을 만진 경우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합니다.

안전한 식품조리를 위한 10대원칙

  • 안전을 위하여 가공식품을 선택하십시오.

    신선식품의 섭취가 좋으나, 생·과채류는 위해미생물 등에 의한 오염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방법으로 살균되거나 청결히 세척된 제품을 선택하십시오.

  • 적절한 방법으로 가열·조리하십시오.

    식중독 등을 유발하는 위해미생물을 사멸시키기 위하여는 철저히 가열하여야 합니다. 고기는 70℃ 이상에서 익혀야 하고 뼈에 붙은 고기도 잘 익도록 해야 하며, 냉동한 고기는 해동한 직후에 조리하여야 합니다.

  • 조리한 식품은 신속히 섭취하십시오.

    조리한 식품을실온에 방치하면 위해미생물이 증식할 수 있으므로 조리한 음식은 가능한 신속히 섭취하십시오. 조리식품을 저장·보관할 때에는 주의를 기울이십시오. 조리식품을 4-5시간 이상 보관할 경우에는 반드시 60℃ 이상이나 10℃ 이하에서 저장하여야 합니다. 특히 먹다 남은 유아식은 보관하지 말고 버리십시오. 조리식품의 내부온도는 냉각속도가 느리기 때문에 위해미생물이 증식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많은 양의 조리식품을 한꺼번에 냉장고에 보관하지는 마십시오.

  • 저장하였던 조리식품을 섭취할 경우 재가열하십시오.

    냉장보관 중에도 위해미생물의 증식이 가능하므로 이를 섭취할 경우 70℃ 이상의 온도에서 3분 이상 재가열하여 드십시오.

  • 조리한 식품과 조리하지 않은 식품이 서로 접촉되어 오염되지 않도록 하십시오.

    가열조리한 식품과 날식품이 접촉하면 조리한 식품이 오염될 수 있으므로 서로 섞이지 않도록 하십시오.

  • 손은 철저히 씻으십시오.

    손을 통한 위해미생물의 오염이 빈번하므로 조리전과, 다른 용무를 본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합니다.

  • 조리대는 항상 청결을 유지하십시오.

    부엌의 조리대를 항상 청결하게 유지하여 위해미생물이 음식에 오염되지 않도록 하여야 하며, 행주·도마 등 조리기구는 매일 살균·소독·건조하여 주십시오.

  • 쥐 및 곤충 등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음식보관에 유의하십시오.

    곤충, 쥐, 기타 동물 등을 통해 위해미생물이 식품에 오염될 수도 있으므로 동물의 접근을 막을 수 있도록 주의하여 보관하여야 합니다.

  • 깨끗한 물로 조리하십시오.

    깨끗한 물로 세척하거나 조리를 하여야 하며 위심이 날 경우 물을 끓여 사용하여야 하고, 유아식을 만들 때에는 특히 주의하십시요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관광과 위생관리담당
  • 전화번호 033-430-2651
  • 최종수정일 2020.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