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타사, 수타사 계곡

푸른 계곡을 품은 아름다운 천년 고찰. 수타사, 수타사 계곡

고풍스러운 전각과 아름다운 자연으로
천년의 이야기를 전해주고 있는 수타사

강원도 홍천군 양귀미면에 위치한 천년고찰 ‘수타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4교구 본사인 월정사의 말사로 신라 선덕왕 7년(708) 원효대사가 창건하였다고 알려졌다. 당시에는 우적산에 창건하여 일월사라 불렀다고 한다. 그러나 그 후 고종15년(1878)에 슬픈 이야기를 현실에서 성취하고자 원력을 세워 정토세계에서 무량한 수명을 누리라는 뜻으로 수타사(壽陀寺)로 사찰 이름을 바꾸었다.
임진왜란을 겪으면서 완전히 불에 타 소실외었다가 그 후 인조 때 중건하여 지금까지 고풍스러운 전각과 아름다운 자연으로 천년의 이야기를 전해주고 있는 수타사. 그곳으로 발걸음을 옮겨본다.

수타사 홈페이지 바로가기

수타사로 향하는 울창한 송림 속으로 들어서면 왼편으로는 맑고 깨끗한 계곡물이 흐르고 오른편으로는 늘어선 7기의 부도와 부도비를 만날 수 있다. 서 있는 것은 청송당대사탑, 기허당대연대사탑, 서곡대사부도, 유화당대사묘위치탑, 중봉당탑, 홍파대사승왕탑, 홍우당부도 등으로 이 가운데 홍우당 부도는 높이 2.15m로 방형 판석을 지대석으로 놓고 그 위에 하대와 중대를 한 돌로 만들었으며 상대 위에 구형의 탑신석을 놓고 옥개석을 얹어 6각의 기본형을 이루고 있으며 조선시대의 건조로 추정된다.

고즈넉하게 들어선 수타사

산뜻한 공기와 수려한 경치를 감상하며 조금 걷다 보면 재미난 물놀이가 한창인 수타사 계곡을 만나고, 계곡을 가로지른 수타교와 공작교를 건너면 고즈넉하게 들어선 수타사에 닿을 수 있다.

수타사의 산문 봉황문을 들어서 좌우로 보이는 소조사천왕상은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121호로 흙으로 빚은 뛰어난 조각 수법의 대형 작품이다. 화려한 색상에 세밀한 묘사와 유려한 표현으로 무척 아름다운 조형미를 보여주고 있다.

봉황문을 넘어 맑고도 시원하게 졸졸 흐르는 샘물을 만나 목을 축이고 나면 중후한 자태의 흥화루를 만난다. 주심포 맞배지붕의 이 건물 안에는 목어·법고가 있다. 목어는 용 모양이 아니라 물고기 형태로 여의주를 물고 있는 게 특징이며, 돼지 코에 여덟 개의 이빨을 드러내고 있다. 법고는 두드리는 부분에 암·수의 소가죽을 대었고, 나무 부분에 용을 그려놓았다.

수타사, 수타사 계곡

흥화루 한쪽에 자리한 동종은 1670년(현종 11)에 만든 조선시대 중기의 범종(보물 제11-3호)으로 18세기 뛰어난 승려이자 장인으로 알려진 사인비구가 만들어 전통적인 신라 종의 제조기법에 독창성을 가미했다. 사인비구가 만든 동종은 모두 8구가 전해져 오고 있는데 모두 그 나름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그중, 이 동종은 특히 사인비구가 만든 종 가운데 문경 김룡사 동종(보물 제11-2호)과 함께 종을 치는 부분인 당좌를 독특하게 표현하여 완숙미와 독창성이 돋보인다는 평을 받고 있다.
당시로써는 매우 정성을 기울인 가치 있는 종임을 알 수 있다. 그 맞은편에는 1459년 세조 때의 월인석보(보물 제745호)를 보관하고 있는 박물관인 보화각이 자리하고 있다.

홍화루, 수타사 동종

흥화루를 지나면 경내에 들어서게 된다. 평지에 자리한 수타사의 경내는 비교적 널따란 편이다. 경내는 중앙 위쪽에 원통보전이 있고, 왼쪽에 금당인 대적광전이, 그리고 원통보전과 대적광전 사이에 삼성각이 자리한다. 대적광전 앞 왼쪽에 종무소로 사용하는 백연당이, 그리고 그 맞은편에 심우산방이라고 부르는 동선당 요사가 있다.

수타사

대적광전(大寂光殿 강원도유형문화재 제17호)은 수타사의 중심법당으로 팔작지붕에 앞면과 옆면 각 3칸씩의 규모를 하고 있다. 지붕의 수막새 기와 이에는 각각 연꽃 봉오리 모양의 백자를 얹은 모습으로 조선시대 후기의 사찰 전각 양식을 잘 갖추고 있다.

대적광전의 주불인 비로자나불은 나무로 만든 팔각의 연화대좌 위에 앉아 있는데 조선시대 후기에 봉안한 것으로 추정된다. 손 모양을 뜻하는 수인은 두 손을 아래, 위로 모은 지권인이다. 전체적으로 당당한 자세, 옷의 문양 등이 눈에 띈다.

수타사
수타사 계곡

수타사 계곡

수타사에서 양귀미면 노천리까지 약 12km에 이르는 수타사 계곡은 넓은 암반과 큼직큼직한 소(沼)들이 비경을 이루고 계곡 양쪽으로는 기암절벽과 빽빽이 우거진 숲이 호위하고 있어 잠시 휴식을 취하며 더위를 떨치기에 더없이 좋은 곳이다. 여름날의 깊은 초록과 싱그러운 햇살, 잘 다듬어진 바위 아래로 떨어지는 푸른 계곡물과 청명한 포말. 수타사 계곡의 맑은 물은 녹색의 푸르름에 한껏 옥빛 자태를 자랑하고 이곳을 찾는 많은 이들에게 소중한 추억과 시원한 행복을 선사한다.

공작산

공작이 날개를 펼친 모습과 같다하여

산세가 마치 공작이 날개를 펼친 모습과 같다하여 붙여진 이름인 공작산. 한국 100대 명산 중 하나인 공작산의 유려하면서도 아늑한 산자락 아래 자리한 천년 고찰 수타사는 그 입구에서부터 이어지는 수려한 산세와 맑고 푸른 계곡으로 지금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으며 그 아름다움을 지켜나가고 있다.